카테고리 | 공지 | 잡담 | 가입인사 | 질문과답변 | 유머/동영상 | 핫이슈 | 기타
이전 페이지로

못 생긴 남녀가 겪는 20대의 삶.txt



못생긴 - 남녀들이 겪는 연애의 어려움이란 생각보다 비참하다.



'아름다움을 추구하는 것이 세상의 이치'라는 것을 모르는 것도 아니고,

그걸 인정도 하지만ㅡ 왜 하필 그 비극이 나에게 당첨이 되었는지가 한탄스러울 뿐이다.

돈이란 밑천도 없는 처지에, 추한 외모라는 안좋은 패까지 쥐어졌으니,

연애라는 게임판에서 불리한 조건이라는 것은 다섯살먹은 애기들도 다 알법하다.




고등학교 시절이 끝나면 입시의 자유로움에서 해방되어, 주로 대학 혹은 동아리, 종교, 아르바이트, 봉사단체 등

남녀간의 호르몬의 기운이 뒤섞이고 썸씽의 공기가 감도는 어떤 단체나 그룹의 자리에 어떤 경로로든 들어서게 된다.

학창시절 남자들만, 혹은 여자들만 지내던 환경에서 새로운 환경에 노출되자 '혹시 나에게도 인연이?'라는 기대감에 들뜨기도 하지만,

그런 곳에서 풍기는 향내만이 아닌, 실제로 맛을 보는 호사를 누릴 수 있는 특혜는 그들에게 주어지지 않는다.



못생긴 남녀들에게 돌아오는 것은 언제나 싸늘한 냉대 뿐이고,

어딜가든 그들은 외모에 대한 차별적인 시선을 온몸으로 견뎌야 하며,

잘못한 것도 없는데 비교와 개그의 소재, 비웃음의 대상이 되고말 뿐임을 몸소 뼈저리게 깨닫는다.

그런 남녀가 뒤섞인 장소에서 이성에 대한 호기심으로 탐색전을 벌일때,

애초에 못생긴 남녀는 대상에서 배제되어 있다.



키작고 못생긴 남자는 자괴감에 절어 주눅든다.

" 여자는 못생기고 키작은 남자 싫어하나요? " 라는, 스스로도 답을 알고 있는 질문을 인터넷에 올려보기도 하고,

" 그래도 자신감 있는 남자 좋아해요 " 라는, 뭔가 시원하게 공감가지 않는 답글에 위안을 삼으며

억지로 희망을 가져보기도 한다.



여자들은 못생긴 외모에 대한 차별을 남자보다 훨씬 생생하게 체험한다.

그렇다고 누가 말을 하는 건 아니다.

아무도 " 너 못생겼네 " 라고 초등학생 시절처럼 대놓고 놀리지 않는다.

말 안해도 다 안다. 왜 이런 부당한 대우가 나에게 떨어진 것인지.

예쁜 얼굴인 당신의 친구도, " 넌 좋은 애야 " 라고 말은 좋게 해주겠지만 답을 알고 있다.

당신의 친구가 더 예쁘기 때문이다. 물론 그 친구는 그렇게 말하지 않을 것이다.



그러면 어떻게 할것인가.

나도 티를 내기는 싫다. 대신 자기 자존심을 유지하기 위해 노력하는 방식을 택한다.

온갖 화장품을 찍어바르고 피부과에 다니고, 성형외과에 다니며, 다이어트에 좋은 상품을 알아보고

예쁜 옷을 사입어보고 헤어스타일을 바꿔가며 별 지.랄을 다하느라 에너지 소진하고 만다.

그러나 당신이 노력해본들 본판이 어딜 가겠는가.



생각해보면 이건 흡사 장애물 달리기와 같다는 생각이 든다.

초등학교 운동회때 장애물 달리기를 해보면 훌라후프를 뛰어넘고 그물망을 기어오르고 비닐을 통과하는 그런 과정을 거치는데

꼭 안타깝게도 잘 달리다가 어느 과정에서 턱! 하고 막혀서 허둥대는 애들이 있다.

그물에 발이 걸려 운동화가 벗겨지고 비닐 속에서 길을 잃고 숨막혀 허우적댄다든가 하는 애들.



잘생기고 예쁜 남녀들이 인생의 황금기 시절 큰 어려움 없이 여러 남녀들을 사귀어보기도 하고,

가뿐히 연애하는 자연스런 과정을 거치며 자기 스펙도 쌓고 이것저것 다른 삶의 즐거움도 누리는 자연스런 과정을 겪을때

얼굴이 절구로 빻아지듯 빻아진 남녀들은 앞에 놓은 '그깟' 연애의 장벽이 어마어마하게 다가오기 마련이다.

타인들은 잘 이해하지 못한다.



어떤 이들은 다이어트나 운동 등을 통해 그 장애물 속에서 빠져나가기도 하고

또 누군가는 힘겹게 허우적거려보다가 그 늪에 침몰되고 자포자기하기도 한다.

이런 것들이 꼭 실제 장애물 달리기와 같다고는 할수는 없다. 연애를 하지 않고도 삶의 과정은 거쳐갈 수 있기 때문이다.


또 못생겨도 어떤 계기나 인연에 의해 연애를 더러 하기도 한다.

그러나 못생긴 남녀들은 그 외모 때문에 더러운 꼴을 한두번씩 당하게 되어있다.

자기가 잘했든 잘못했든 간에.



온 세상이 자신의 외모를 경멸해놓고, 그로인해 생존을 위한 경계심과 피해의식을 갖추게 되었을 때

그들에게 돌아오는 것은 " 역시 생긴대로 논다니까 " " 예쁜애들이 더 착함, 못생긴 애들은 비뚤어져 있음.
" 이런 싸늘한 반응들 뿐이다.

하지만 어쩔수 없다. 못생긴 당신도 예쁜여자나 잘생긴 남자가 좋은 건 사실 아닌가 ? ^^



출처) http://gall.dcinside.com/board/view/?id=stock_new&no=6020999&page=2  



이전 페이지로


대한민국 NO.1 채팅앱 '코챗'


전체 페이지수 : 45, 게시물 수 : 443
랜덤게시물 : [부산행] 국산 좀비영화 괜찮네요(스포X) 대통령 노무현 정부의 사스 대처 방법 [소셜포비아] 굿굿굿 의외로 규모가 엄청난 롯데 계열사 제 기준 김준호 레전드 송일국 사과문 마치 예언같은 메르스 시나리오 [비밀] -스포- 어제 보고 왔는데 오늘 초딩놈 기사보니 ... 2015 걸그룹 멜론 첫날 이용자수 순 절대 넘을 수 없는 걸그룹 역대 판매량 1988년 월별 가요톱텐 1위 가요 한달 후 냉장고를 부탁해 예상 시나리오 [사도] 시사회 다녀왔습니다. [검은사제들] 살짝 후기 및 살짝 아쉬운 점 (살짝 스포?) 조미 인스타글 미국 피플스 초이스 어워즈 수상 목록 7월 방송예정 새 수목드라마 2파전 [검은사제들] 질문입니다 무서움 정도?! 논쟁에서 이기는 38가지 방법 지상파 추석특집 예능


저작권관련 자료의 확인에 어려움이 있으니 해당자료의 저작권관련 사항이 있으실 경우 메일로 연락해주시면 바로 삭제조치하겠습니다. 저작권관련 자료는 등록하지 않습니다. 사이트에서 제공되는 모든자료는 회원님들과 일반유저분들이 업로드 제공으로 이루어집니다.

링크 : 중독성게임 | 디펜스게임 | flashgames | 심리테스트 | 웹게임 | 종이접기 | | 자동차갤러리 | 고전게임 | 성경바이블 | 개발 | 다운 | 자유 | 웃긴 | RSS | UCC | 유니티